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아시아축구] 아시안컵 축구중계일정, 아시아축구 실시간중계바로가기

by 정유니파파 2024. 1. 14.
반응형

 
 
 

 
 
 
 
 

아시아 맹주'의 자존심을 되찾으려는 한국 축구가 64년 만에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기 위해 2024년 새해 벽두부터 '위대한 도전'에 나선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한국시간으로 13일부터 2월 11일까지 도하(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앗수마마 스타디움·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 루사일(루사일 스타디움), 알코르(알바이트 스타디움), 알라이얀(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 알와크라(알자눕 스타디움) 등 카타르 5개 도시 9개 경기장에서 펼쳐지는 2023 AFC 아시안컵에 출전한다.



개막전은 한국시간 13일 오전 1시 개최국 카타르와 레바논의 조별리그 A조 1차전이다.

18회째를 맞는 아시안컵은 1956년 1회 대회를 시작으로 4년마다 열리는 AFC 가맹국 최고의 축구 잔치다.

1∼3회 대회는 4개국만 출전하는 작은 규모였지만 2004년 레바논 대회 때부터 참가국이 16개로 늘어났고, 2019년 아랍에미리트(UAE) 대회부터 24개국 경쟁 체제로 바뀌었다.


총상금은 1천480만 달러(약 195억원)로 우승팀에 500만 달러(약 66억원), 준우승팀에 300만 달러(약 40억원), 4강 진출팀에 100만 달러(약 13억2천만원)가 돌아간다. 24개 본선 진출국은 모두 2만 달러(2억6천400만원)를 받는다.


2019년 대회부터 처음 도입됐던 비디오 판독(VAR)도 한 단계 업그레이드됐다.

AFC는 이번 대회부터 2022년 카타르 월드컵에 적용됐던 반자동 오프사이드 판독 기술(SAOT)을 도입한다.

경기장에 설치된 12개의 특수 카메라가 공과 선수의 팔다리 등 신체 위치를 파악해 오프사이드 여부를 판단하고, 오프사이드일 경우 곧바로 VAR 심판실에 알리게 된다.


'아시아의 맹주'에 험난하기만 했던 아시안컵

한국 축구는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2012년 런던 올림픽 동메달,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역대 최다인 6회 우승 등 국제 무대에서 빛나는 성적을 거뒀다. 그러나 아시안컵만 따지면 '종이호랑이' 신세였다.

한국이 아시안컵에서 우승한 것은 역대 두 차례(1956·1960년)로 참가팀이 4개국에 불과했던 시절이었다. 이후 4차례 준우승(1972·1980·1988·2015년)과 4차례 3위(1964·2000·2007·2011년)의 성적을 거뒀다.

아시아 무대 최대 라이벌인 일본이 4차례 우승(1992·2000·2004·2011년)한 것과 비교하면 아쉬움이 남을 수밖에 없다.

2015년 대회 결승에서 연장전 끝에 호주에 우승 트로피를 내준 한국은 2019년 대회에서는 8강에서 탈락하며 오히려 퇴보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역대 최고 전력'…64년 만의 정상 도전

올해 아시안컵에 나서는 태극전사의 면모를 따지면 '역대 최고'라고 평가받기에 부족함이 없다.

지난해 2월 한국 대표팀의 사령탑을 맡은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은 '아시안컵 우승'을 취임 일성으로 밝히며 출발했지만 시작은 좋지 못했다.

클린스만호는 출범 이후 5경기 연속 무승(3무 2패)에 빠지며 팬들의 우려를 자아냈고, 국내 거주를 약속했던 클린스만 감독은 해외에 더 오래 머무르며 팬들의 야유를 받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클린스만호는 지난해 9월 사우디아라비아전(1-0 승)에서 출범 첫 승리를 따낸 이후 지난 6일 이라크와의 평가전까지 6연승에 7경기 연속 무실점 행진을 펼쳤고, 팬들의 시선도 우호적으로 바뀌고 있다.
이번 아시안컵에 나서는 태극전사 26명 중 아시아와 중동 무대를 포함한 해외파 선수가 14명이다. 특히 유럽파 선수만 11명에 이르는 호화 멤버다.



2023-2024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득점 공동 3위(12골)인 '캡틴' 손흥민(토트넘)과 EPL 득점 6위(10골) 황희찬(울버햄프턴)을 필두로 '한국 축구의 미래'로 손꼽히는 이강인(파리 생제르맹), 독일 분데스리가의 '철기둥'으로 변신한 김민재(뮌헨) 등 유럽 빅클럽에서 활약하는 '월드 클래스급' 선수들이 태극마크를 달았다.

여기에 유럽 무대에서 좋은 골 감각을 보여주는 스트라이커 오현규(셀틱)와 조규성(미트윌란)을 비롯해 '중원의 조율사' 황인범(즈베즈다)과 2선 공격수 이재성(마인츠)까지 포진했다.

이 때문에 해외 언론을 비롯한 베팅업체들은 일본과 함께 한국을 이번 대회의 유력한 우승 후보로 손꼽고 있다.


클린스만호, 조별리그 상대는 누구?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23위인 클린스만호는 이번 아시안컵에서 바레인(86위·역대 전적 11승 4무 1패), 요르단(87위·역대 전적 3승 2무), 말레이시아(130위·역대 전적 26승 12무 8패)와 조별리그 E조에서 경쟁한다.

한국은 15일 바레인, 20일 요르단, 25일 말레이시아(이상 한국시간 오후 8시 30분)와 차례로 만난다.

역대 전적에서나 FIFA 랭킹에서나 한국은 E조 최강 전력이다.

첫 상대인 바레인과는 2007년 아시안컵 본선 무대에서 한 차례 패한 게 유일하다. 이후 3차례 맞대결에서 2승 1무로 앞서고 있고, 두 번째 상대인 요르단과는 역대 전적에서 무패다.
조별리그 마지막 상대인 말레이시아와는 1989년 6월 이후 만나 본 적이 없다. FIFA 랭킹이 말해주듯 말레이시아는 E조 최약체로 손꼽힌다.

다만 말레이시아는 대한축구협회 국가대표 전력강화위원장 출신인 김판곤 감독이 지휘하고 있어 팬들의 관심을 끈다.

2022년 1월 말레이시아 대표팀을 맡은 김판곤 감독은 27경기에서 18승 5무 5패를 거두며 승률 64.29%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어 '다크호스'로 떠오를지 기대를 모은다.

반응형